나눔터

터지는마블영화빵터짐 100%예상^ㅡ^

페이지 정보

117   2018.05.17 01:40

본문

맑고 가벼운 소리였다. 그 소리를 들으며, 콩나물은 정말 즐거운 마음으로 씩씩하게 살아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쓰린 속을 달래주는 해장국에 대부분 콩나물이 들어가는 것도 이와 연관이 있지 않을까 싶다.아무 콩이나 콩나물 시루에 들어갈 수 있는 건 아니었다. 콩을 불리기 위해 물을 부었을 때, 물 위로 동동 뜨는 콩은 일단 제외다. 체중 미달이기 때문이다. 하루 동안 잠수훈련을 받은 콩은 콩나물시루에 배치 받는다.겨우 이틀 사이에 몸이 두 배로 불어나고 머리에 눌러쓴 투명 모자까지 벗겨진 콩은 왠지 뚱해 보인다. 사흘째 되는 날, 작고 하얀 뿌리가 나오면서 콩은 '쉼표'모양이 된다. 나날이 변해가는 자신의 모습이 벅차 잠시 숨을 돌리려는 것일까. 캄캄한 시루 안에서 콩은 잠시도 긴장을 늦추지 않는다. 문, 내 살아온 삶 동안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문을 열고 닫고 했겠지만 이제는 열린 문은 닫되 닫혀있는 문은 열려하지 말아야 할 것 같다. 지금에야 열려고 하는 문은 욕심일 것 같기 때문이다. 내가 열어놓은 문들도 잘 살펴보고 닫을 수 있다면 닫아야 할 것 같다. 문은 인연이고 관계로 통했지만 내 삶의 무분별하고 방만한 흔적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사랑했던 사람의 무덤 앞에 묵연히 선 듯, 내 마음과 발걸음은 차마 이 빈 집터 앞에서 떨어지지가 않았다 겨울을 빼고는 농장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피부로 느끼는 것이 있었다. 봄이 되면 사과꽃이 핀다. 여름이면 콩꽃이 피고 고추나 옥수수, 벼꽃도 핀다. 그런데 이런 꽃일수록 작고 미미하고 볼품이 없는 거였다. 뜰에는 칸나, 접시꽃, 모란꽃이 여왕인 양 피어나 마음을 사로잡는데 과일이나 곡식을 맺는 꽃들은 보잘것없고 피는 듯 져버리는 것이다. 그러나 가을이 오면 여름내 성숙시킨 열매들로 존재를 드러낸다. 어찌 꽃들뿐인가. 하고 놀려대는 일이 있어도 나는 태연자약할 수 있는 기품을 지닐 수 있게 되었다. 그것은 일찍이 내 애인으로부터, "당신은 과실로 치면 배 같은 사람이요." 살금살금 공방 안 더 깊이 더듬이를 뻗는다. 나무 조각이 흩어져 있고 컵라면 그릇과 종이컵이 앉아 있다. 차가운 시멘트 바닥의 작업실엔 푸른 종소리도 박하 향도 없는 듯하다. 기품 있는 남자와 달마시안도 보이지 않는다. ‘지음’은 종자기를 찾는다는 광고가 아닌 단지 ‘짓다’의 명사형으로 지은 이름일 것이라고 생각이 기운다. 그래, 집을 짓고 가구를 짓고 아이들을 품어 키울 가정을 지어야겠지. 후텁지근하고 불쾌지수 높은 계절에 밝고 현란한 파가니니의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이나 들어볼까? 22159A41571AFA260FCAE8
내가 돈황에 도착한 첫날부터 많이 궁금했던 줘마의 언니라는 여자에 대해, 줘마는 지금 이렇게 처음으로 저 멀리서 깃발같이 치맛자락 날리며 다가오는 한 여인을 가리켜 속삭이며 이야기해주고 있었다. 여성성인용품 콘돔 자위용품 많은 한국인들이 스스로를 행복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나는 사람과 비교해서 남을 이길 때면 행복을 느끼기 때문이라고 한다. 학창시절 나보다 공부도 못하고 예쁘지도 않았던 친구가 남편 잘 만난 덕에 명품을 치감고 와서 잘난척하는 걸 보고 온 날은 나도 모르게 신경이 날카로워진다. 그날따라 집에 일찍 들어와서는 빨리 밥 달라고 소리치는 남편, 그가 왠지 꼴 보기 싫어지는 현상이 바로 ‘동창회 증후군’이다. 그 날 남편은 굳어있는 아내를 보며 속으로 ‘마누라가 나 몰래 넣던 계가 깨졌나. 아니면 어디 가서 차를 긁었나.’하며 궁금해 하고, 아내는 속으로 ‘이 남자만 아니었어도….’하며 자신의 운명 감정에 들어갔다.행복해지려면 불필요한 비교와 경쟁에서 자유로워야 한다는데, 나는 아직도 필요와 불필요의 경계를 모르겠다. ‘남들이 부러워하는 나’가 아닌, ‘내 마음에 드는 날’를 만들려면 마음의 한 쪽을 비워야 할 것 같은데 그게 어느 부분인지 모르겠다. 내가 정작 비교해야 할 대상은 ‘내가 꿈꾸던 나’와 ‘지금의 나’가 나닐까.파도에 휩쓸려 세 바퀴 뒹군 소라나 두 바퀴 뒹군 소라나, 등짝에 붙은 모래의 양은 비슷하다. 어느 쪽이 많은지 비교하는 동안 다음 파도가 들이닥친다. 우리 인생살이도 어쩌면 그와 같지 않을까. 우리의 삶이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아는 데에, 그리고 그것을 받아 들이는데에 전 생애가 다 걸리는 것도 같다. 볼이 얼얼하도록 나는 찬바람을 맞으며 외곽으로 난 작은 길을 따라 다섯 바퀴나 돌았다. 걷는 동안 마음이 편안해졌다. 앞만 보고 부지런히 걷다 보니 자잘한 생각들이 없어지고 만다. 땅이 흡수해 들이는 것일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LOGIN

Side Menu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Ranking
  • 01 모모휴기
    100
  • 02 성빛나1
    100
  • 01 모모휴기
    17,800
  • 02 최진수1
    12,300
  • 03 성빛나1
    8,500
  • 04 okvfwqjmpkv57004
    7,100
  • 05 하늘보리
    6,800
  • 06 uqhtrr76700
    5,600
  • 07 gajeori
    4,900
  • 08 캉바다
    4,800
  • 09 선풍기
    4,700
  • 10 윤부장챙상밖
    4,600
  • 01 선풍기
    392,504
  • 02 dsada
    306,271
  • 03 fasdada
    299,443
  • 04 캉바다
    265,239
  • 05 fasdasda
    252,058
  • 06 최진수1
    232,250
  • 07 송덕춘
    183,551
  • 08 ipgsnm22qlw42
    168,080
  • 09 모모휴기
    91,170
  • 10 성빛나1
    3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