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the content...

이야기

미소짓게만드는마블영화웃음이 유지될꺼에요^ㅡ^

페이지 정보

310   2018.02.05 10:46

본문

어린 골프선수와 그 부모는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야 하는 관계다. 선수는 “부모님이 없으면 불안하다”고 말하고, 부모는 “우리가 있어야 우리 애가 잘한다”고 믿는다. 기우에 불과한 것 같다. 인간은 동물과 달라 언제나 위기에서 벗어나고, 또 그 위기를 통해 거듭난다. 인류가 멸종하지 않은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위기를 극복할 줄 알기 때문이다. 골프만큼 다양한 위기에 봉착하는 스포츠도 없다. 위기를 탈출하기 위해 생각하고, 연구하다 보면 어느새 성취감은 배가 된다. 푸른 숲을 떠올리면 저도 가슴이 켕겨요. 할머니, 그렇지만 저는 확신해요. 자기 글을 읽히겠다는 욕심 말고 지순한 마음을 나누려는 원이 담긴 글이라면 연이어 읽히리라는 걸 , 그런 책은 어버이만큼 높이 올려짐으로 결코 알맹이를 쏟아버리지 않으리라고 저도 신앙할 참이에요. 할머니, 머물지 않고 지나가는 것, 그것이 바람의 본질인지 모른다. 그러므로 바람 앞에 흔들거리는 마음 때문에 괴로워하는 사람들은 기다릴 일이다. 해가 뜨고 날이 밝아 모든 것이 잠잠해질 때까지 잠시 그렇게 서성이다가 바닐라 향처럼 사라져갈 가벼움이 아니라면 그것은 이미 바람이 아니다. 사랑이다. 아니 운명이다. 밥솥 뒤에 걸린 옹솥에 콩나물국을 안치고 뚝배기를 들고 김칫광으로 가 호박지를 담아 밥솥에 박는다. 간 저녁에 남긴 김치에 된장을 뭉개고 들깨묵 가루를 버무린 뚝배기도 박는다. 작은 뚝배기에 갈치 자반을 몇 토막 쟁이고 끝물 고촛가루를 흩뿌려 박는다. 두어 번의 눈동냥 깜냥으로 계속 손을 놀린다. 나는 작은 국자와 뱅뱅이를 들고 다시 김칫광으로 간다. 동치미 냄새는 뚜껑을 열기 전부터 진동했는데 정작 뚜껑을 여니 허연 얼음이 그득하다. 요행 얼음 복판에 보시기만큼 구멍이 뚫렸다. 뚫린 구멍으로 삭힌 고추가 동동 떠올라 있다. 잎이 달린 동치미 무를 한 개 꺼내 서리고 실파를 몇오라기 걷어 담고 살얼음과 함께 삭힌 고추를 몇국자 뜬다. 그때부터 동치미를 썰어 보시기에 담고 국물을 붓고 실파를 잘라 삭힌 고추와 나란히 띄우는 내내 나는 속으로 박하 맛일거야 뇌었다. 장독대로 가 재래 간장에 절인 풋고추를 꺼내다 잔칼질을 한다. 아버님이 선호하셔서 매번 상에 올리면서도 그 얀정머리 없이 짠 맛에 진저리쳤었는데 생뚱맞게 맵짠 냄새가 코에 감긴다. 배추김치를 썰면서는 잔뜩 외면하고 깍두기는 한 개 집어 먹었다. 속삭이듯 낮고 조용한 목소리였지만, 그러나 그녀의 중얼거림에는 강한 울림이 있었다. 자석 같은 이끌림이 있었다. 거의 텅 빈 전시장이여서 공기의 울림이 커서였는지는 모르지만, 그녀의 그 중얼거림은 내 귀에, 그리고 내 가슴에 하늘이 들려주는 운명의 계시록처럼 큰 울림으로 맞혀왔다. 같은 시대의 바이올리니스트는 물론 슈베르트까지 현혹시킨 파가니니의 연주가 음반 제조기술이 없던 때여서 전해오지 않는 것이 안타깝다. 그러나 그가 작곡한 바이올린 협주곡이나 카프리스를 후세 명인의 연주음반으로 들으면서 다른 작곡가의 작품과 달리 잘 뽑은 냉면발처럼 쫄깃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마치 나의 단골 냉면집이 지금은 아들이 경영해서 돌아가신 아버지 때만은 못해도 다른 집의 것보다 훨씬 나은 것처럼. 음식 솜씨와 예술은 비교할 수 없는 것이지만, 어느 경지에 이르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파가니니는 '바이올린의 귀신'으로 불릴 만큼 독특한 마술적 기교를 지녔었다고 한다.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기막한 연수 솜씨 때문에 신비화된 얘기가 나돌았다. 연습하는 소리나 모습을 듣고 본 일이 없는데 무대에 서면 청중을 도취시키는 것에 사람들은 의심을 품었다. 그래서 악마에게 영혼을 팔아서 탁월한 연주기술을 얻어냈다는 루머가 퍼졌었다. 그만큼 숭고한 소리로 사람들의 넋을 흔들어놨다는 것이다. 그래서 숨탄것들은 사계절을 지켜봐야 그의 모습을 제대로 안다고 했던가. 사람도 마찬가지일 성싶다. 생면부지인 사람의 속내를 어찌 첫 대면에 알 수 있으랴. 수십 년간 곁에 둔 사람의 마음도 제대로 읽지 못하는데 말이다. 그러니 여름 한 철 본 나무의 생애를 어찌 안다고 보았다고 말할 수 있던가. 1460770195685350.jpg
강이 흐르는 마을에서 유년 시절을 보냈다. 아버지가 강에서 칙칙이 sm 성인용품 자위 기구 기분이나 감정은 존재의 살갗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자신이 처한 환경이나 외부 자극에 따라 수시로 마음의 기상도가 변하므로. 이 살갗은 매우 연약하고 민감하다. 기쁜 소식, 좋은 평판, 어려운 상황의 호전, 이웃의 환대 등으로 존재가 환하게 빛나기도 하나, 살다보면 이 살갗에 무시로 크고 작은 상처를 입게 마련이다. 산전수전 겪은 사람만이 삶이 결코 만만하거나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걸 잘 안다. 우리는 늘 이 상처 때문에 신음하고 괴로워한다. 그런데 상처와 연관이 있다고 단정하기에는 아리송하고 애매모호한 감정도 있다. 외로움이나 쓸쓸함이 그런 예이다. 이 둘은 결정적인 타격을 받지 않고 은연중에 조성된 거라, 그 판단이 매우 까다롭다. 알다시피 상처란 부상한 부위, 또는 어떤 힘에 의해 해를 입은 흔적을 말한다. 그런데 외로움이나 쓸쓸함은 미약한 통증 같은 것을 느끼면서도 그 원인과 결과를 명확히 파악하기 어렵다. 존재의 살갗이 비밀리에 쓸리거나 닳아갈 때 느끼는 이런 감정, 이런 것도 상처에서 생성된다고 말할 수 있을까? 아니면 그저 자신이 처한 상황에 의해 형성된 막연한 아픔에 불과할까? 나는 이 지점에서 외로움과 쓸쓸함이 갈린다고 생각한다. 나의 의견은 이렇다. 외로움의 경우에는, 존재의 살갗에 표면장력과 구심력이 작용한다. 그래서 바람에 갈수록 여위어 가는 이슬이나, 흐르는 물살에 점점 동글어지는 조약돌과 같이, 미세한 상처들을 감쪽같이 내속해버리는 경향이 있다. 어떤 상흔도 보이지 않으므로 상처와 무관하다. 이를테면 긁으면 아프고 그냥 두면 가려운 ‘솔다’의 의미와 유사하다. 반면 쓸쓸함의 경우에는, 발산력과 원심력이 작용한다. 억새와 쑥부쟁이가 부산스레 흔들리는 언덕에 서 있는 돌미륵이나, 싸리비에 쓸린 너른 마당과 같이, 외부의 힘에 의해 침식된 질감을 밖으로 고스란히 드러낸다. 그러므로 아무렇지 않은 척 가장하거나 숨길 수 없다. 쓸쓸함은 상처, 다시 말해 찰과상과 관련이 있다. ‘쓰라리다’ 또는 쓿은쌀에서 ‘쓿은’의 의미와 멀지 않다. 성인용품자위 콘돔전문몰 당신이 팔아 넘겨지리라는 예수의 예언에 열두 제자 중 유다가 맨 먼저 설친다. 제 발이 저려서 시치미 뗀답시고 속내를 드러낸 유다는 기실 얼마나 순진한가, 나는 순진하지 않았다. 이번에도 책을 건네며 입에 발린 소리로 “ 부끄러운 글 입니다 “ 하긴 했지만 속으로는 콧대를 세웠다. 색다르지 않은 여행기를 받으면 투정할 가치도 없다. 가볍게 젖혀 버렸고 봉도 안 뗀 책들이 쓰레기로 버려진다 해도 남의 일이거니 강 건너 불 보듯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