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the content...

이야기

터지는팁모음이런건가요!!

페이지 정보

333   2018.02.06 10:53

본문

<<글>> 어린 골프선수와 그 부모는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야 하는 관계다. 선수는 “부모님이 없으면 불안하다”고 말하고, 부모는 “우리가 있어야 우리 애가 잘한다”고 믿는다. 기우에 불과한 것 같다. 인간은 동물과 달라 언제나 위기에서 벗어나고, 또 그 위기를 통해 거듭난다. 인류가 멸종하지 않은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위기를 극복할 줄 알기 때문이다. 골프만큼 다양한 위기에 봉착하는 스포츠도 없다. 위기를 탈출하기 위해 생각하고, 연구하다 보면 어느새 성취감은 배가 된다. 여러 해 전, 모나리자에 관해 한 편의 글을 쓴 일이 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저 유명한 그림말이다. 모델은 15세기 피렌체의 귀족 죠콘드(Giocond)의 아내라고 전해진다. 우선 생활정도는 우리 정도로 잡았다. 왜냐하면 우리보다 잘 사는 사람도 많고 못사는 사람도 많은데 내 어림짐작으로는 우리보다 잘 사는 사람과 못사는 사람의 수효가 비등비등한 것 같으니 우리가 중간 즉 보통 정도는 될 것 같았다. 그런 식으로 만들어 본 보통 사람은 대략 이러했다. 그리고 또 어떻게 보아냈지? 저 그림 속에 담은 나의 그 뼈에 사무치는 한을, 아픔을. AbR2uMx.png
잇대고 덧대며 멀어져간 날들을 더듬다 보면 한 꼬투리 안의 완두콩처럼 애틋하고 여자성인용 친구는 먼저 현충원으로 차를 몰았다. 대통령 묘역에서 최규하 전 대통령의 묘소에 참배를 하고, 그는 자신이 아니었으면 어떻게 이런 곳 구경이나 하겠느냐며 빙긋이 웃는다. 맞는 말이다. 내가 언제 일부러 현충원에 들를 일은 없지 않겠는가. 옛 전우의 무덤을 둘러보고 난 후 친구는 장군 묘역에 자신의 묘도 지정되어 있다는 자랑을 했는데, 왠지 그 자랑이 자랑처럼 들리지 않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그늘지어 사는 소쩍새의 소태울음도 여름하늘에 스미어든다. 고샅까지 가득한 무논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