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터

아름다운썰툰빵터질꺼에요@@

페이지 정보

141   2018.04.18 10:23

본문

한여름 반찬으로 호박잎쌈을 빼 놓을 수가 없다. 반드시 조선호박의 잎이라야 한다. 호박잎쌈을 위해 된장을 끓일 땐 많은 재료를 넣으면 안 된다. 맹물에 굵은 멸치 몇 마리와 대파 몇 쪽 쯰우고 고추를 듬뿍 썰어 넣으면 그만이다. 여기에 두부를 넣는 것까지도 사치에 속한다. 해변의 사장이 아름다운 건 텅 비어 있기 때문이다. 수평선에 발목을 걸고 고무줄놀이를 하는 물새 떼나 맹물 된장국에서 헤엄치는 멸치는 그냥 소도구에 불과하다. 무를 예찬하고자 운을 뗀 것이 아니다. 남의 자양분을 자신의 것인 양 뽐내는 녀석의 이기심을 알리고 싶어서다. 무의 생장기를 살펴봐도 자신밖에 모르는 녀석임을 알 수 있다. 밭의 두둑을 차지하고 자라면서 푸른 얼굴을 세상에 내밀어 자신의 굵기를 자랑한다. 농부는 그 녀석이 잘 자라도록 가으내 거름을 주며 떡잎과 겉잎을 따주며 정성을 다한다. 마침내 햇볕을 가려주던 싱싱한 푸른 잎은 단칼에 제거되고 뿌리인 무가 인간의 손안에 들지 않던가. 휘황하고 찬란할수록 섬광처럼 사라지는 이승의 불꽃놀이에 현혹되어 억만 광년을 빛나고 있는 별빛을 잃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진광은 찬란하지 않아도 어둠이 깊을수록 영롱해지지 않던가. 평생을 조용히 문사로 살아오신 선생의 삶이야말로 우리에게 영원한 빛의 존재이시다. 선생께서는 내 얄팍한 근기를 미리 아시고 불꽃놀이의 허망함을 알려주신 것일지도 모를 일이다. 딸애들이 한창 혼기에 있을 땐 어떤 사위를 얻고 싶으냐고 묻는 사람도 있었고, 친구들끼리 모여도 화제는 주로 시집보낼 걱정이었다. 큰 욕심은 처음부터 안 부렸다. 보통 사람이면 족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말이 쉬워 보통사람이지 보통사람의 조건을 구체적으로 대라면 그때부터 차츰 어려워지기 시작한다. 일찍이 아리스토텔레스는 모든 예술은 치료의 형태를 띤다고 했다. 맞는 말인 것 같다. 아름다운 음악을 듣거나 멋진 풍경화를 보고 있으면 잔뜩 굳어있던 마음도 카스테라처럼 금세 부드러워지니 말이다. 영화도 그렇다. 영화 속 주인공의 고통을 지켜보고 있으면 나의 걱정거리는 어느새 별 것 아닌 것처럼 느껴진다. 숱한 시련 끝에 마침내 주인공이 행복해 지는 걸 볼 때는 왠지 내 삶의 가지에도 ‘희망’이란 수액이 올라오고 있는 느낌이 든다. 후텁지근하고 불쾌지수 높은 계절에 밝고 현란한 파가니니의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이나 들어볼까? 친구는 먼저 현충원으로 차를 몰았다. 대통령 묘역에서 최규하 전 대통령의 묘소에 참배를 하고, 그는 자신이 아니었으면 어떻게 이런 곳 구경이나 하겠느냐며 빙긋이 웃는다. 맞는 말이다. 내가 언제 일부러 현충원에 들를 일은 없지 않겠는가. 옛 전우의 무덤을 둘러보고 난 후 친구는 장군 묘역에 자신의 묘도 지정되어 있다는 자랑을 했는데, 왠지 그 자랑이 자랑처럼 들리지 않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1459929492668925.jpg
책상에 앉아 있는 동안은 마치 애인과 보내는 시간처럼 행복하다. 사정지연 몸이 늙으면 마음도 몸의 속도를 따라야 한다. 가볍지 않은 발걸음을 나는 천천히 옮겨 놓는다. 찌르르 이따끔씩 무릎에 와 닿는 통증, 마음이 앞서는 날은 이래서 몸이 따라 주지 못하고 마음이 미처 몸을 따라 오지 못할 때에는 저만치 앞서 가던 몸이, 걸음을 멈추고 마음을 기다리는 것이다. 절은 나지막하게 나려 앉으며 불영계곡의 물굽이를 틀어 놓고 멎은 산자락에 안겨 있었다. 규모는 크지 않고 여염집의 아낙네처럼 소박하고 안존한 모습이 여승의 도량다울 뿐이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LOGIN

Side Menu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Ranking
  • 01 선풍기
    100
  • 02 송덕춘
    100
  • 03 dsada
    100
  • 04 캉바다
    100
  • 05 fasdada
    100
  • 06 모모휴기
    100
  • 07 fasdasda
    100
  • 01 최진수1
    11,500
  • 02 모모휴기
    9,100
  • 03 하늘보리
    4,300
  • 04 fmzfepnbzqm31967
    3,700
  • 05 yesman77
    3,700
  • 06 kuwij20971
    3,400
  • 07 선풍기
    3,300
  • 08 okvfwqjmpkv57004
    3,200
  • 09 dsada
    3,200
  • 10 fasdada
    3,200
  • 01 최진수1
    222,310
  • 02 dsada
    215,815
  • 03 fasdada
    191,517
  • 04 fasdasda
    170,852
  • 05 선풍기
    167,604
  • 06 캉바다
    153,870
  • 07 송덕춘
    89,101
  • 08 모모휴기
    55,310
  • 09 인정
    8,644
  • 10 gajeori
    6,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