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터

지리는웃긴예능재밌는거 일까요?^ㅡ^

페이지 정보

137   2018.04.18 13:02

본문

'셋방살이를 하면서 문패를 건다'는 말이 있다. 주제 넘는다는 뜻이다. 그러니 제 이름 석자도 버젓이 내걸 수 없는 것이 문간방에 사는 사람의 처지이다. 그래서 문간방에 사는 사람은 이름이 없다. 그들은 언제나 '문간방 남자'요 '문간방 여자'요, '문간방 아이'로 통한다. 그가 비록 전주 이씨 충녕군 파의 종손이라 해도 문간방에 사는 한 그저 문간방 사람일뿐이다. 갑자기 시계를 들여다본다. 아침 여섯 시 반, 일곱 시 사십 분까지 불광동 종점으로 스치고 간질이고 어루만지며, 할퀴고 부수고 무너뜨린다. 나뭇가지를 흔들어 새움을 틔우고 입 다문 꽃봉오리를 벙그러 놓는다. 여인의 비단 스카프를 훔치고 노인의 낡은 중절모를 벗긴다. 그러고도 모른 착 시치미를 뗀다. 바람이 없다면 바다는 밤새 뒤척이지 않고 들판도 들썩니지 않을 것이다. 늦가을 늪지의 수런거림과 표표한 깃발의 춤사위도 구경하기 힘들 것이다. 물결치는 모리밭이랑에서, 밀려오는 파도의 끝자락에서, 우리는 달리는 자만이 거느릴 수 있는 바람의 푸른 길 길기를 본다. 놋숟가락은 시 증조할머니의 수저였다고 한다. 아흔까지 장수 하시다가 50년 전에 돌아가셨다고 하니까 20대부터 이 수저로 진지를 드셨더라도 100년이 넘도록 공씨네 부엌을 지켜온 셈이다. 만년에 치매증세가 있어 대변까지 떠 잡수시던 숟가락이라고 해서 드나드는 이들이 <똥숟가락>이라고 했다 한다. -지금은 아니더라도, 언젠가 당신은 춤을 추게 될 거예요. 춤으로 그 한을 다 풀 거예요. 그건 운명이예요. 운명이 당신더러 춤을 추라 할 거예요. 그때 당신은 그 춤을 거부할 수 없을 거예요. 거부해서는 안 되는 운명의 춤이니깐요. 전생의 한까지 다 푸는, 운명의 춤이니깐요… 몇 달이 지나도록 그 남자 얼굴을 본 적은 없다. 혹시 공방 주인이 여자일지도 모른다. 직업에 남녀 구별이 없어진 요즘 주인이 남자일 것이라는 생각은 남자이기를 바라는 내 마음 때문일 수도 있다. 잊고 있었던 푸른 종소리를 좀 더 붙잡으려고, 꿈같은 남자를 그리며 그 집 앞을 오가는 얄궂은 심사 때문인 것 같기도 하다. 마음먹고 걸음을 멈췄다. 공방 안 불빛 속에 공구들이 보인다. 이름도 모르는 공구들이 나뭇결 속으로 잦아든 바람을 읽다가 작업실 벽에 몸을 기댄 채 졸고 있다. 그러나 시엔과의 관계도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그녀에게는 다섯 명의 애들이 딸려 있었고, 고흐는 몹시 빈곤했으며, 그해 6월 병원으로 들어가야 했기 때문이다. 37세의 나이로 생애를 마감하기까지 고흐는 서너 차례의 청혼을 한 일이 있건만, 하숙집 딸에게서도, 사촌인 케이에게서도 모두 거절을 당했다. 연상의 어느 여인과도 사귀었지만 가족들의 반대로 결혼의 꿈은 종내 이룰 수 없었다. 가난 말고도 그는 간질성 발작의 지병을 갖고 있었다. 만일 고흐가 지병을 갖고 있지 않았더라면, 또한 가난 때문에 청혼을 거절당하는 일조차 없었더라면 시엔과 사귀에 되었을까? 마찬가지로 로트렉의 몸이 정상이었다면 (신장 137cm의 기형님.) 어떠했을까? 인생의 실격자라는 패배 의식이 없었다고 해도 그는 창녀들과 어울렸을까? 그러나 이미 그건 어리석은 질문일지 모른다. "내가 그림을 그리게 된 것은 우연에 지나지 않아. 내 다리가 조금만 길었더라면 난 결코 그림 따윈 그리지 않았을 거야.' 하던 그의 말이 모든 것을 답해 주고 있지 않은가. 운명은 이미 선택 이전의 것이었다. 귀족 집안에서 태어나지 않았고 그래서 또한 혈족 혼인의 피해가 없었더라면 그런 허약 체질은 물려받지 않아도 되었을 것이기에. 19.png
힘든 것은 내 안과 밖의 압력을 조절하는 일이다. 앞서 가는 물줄기는 지스팟 마음처럼 몸이 되질 않는다. 오래된 양복의 안감과 겉감처럼 안과 겉이 따로 논다. 양복 밑단으로 슬며시 삐져나온 안감처럼 궤도에서 이탈을 할 때도 있다. 이래서 둘 사이의 관계는 협응이 원만하지 못하다. 몸과 마음이 하나 되는 일이 이리도 어렵다. 몸과 마음이 순일純一하게 하나가 되기 위해 나는 오늘도 이 언덕을 오르는 것인지 모른다. 벗은 나와 같은 실향민, 낙향하여 호반에 거처를 마련하고 면앙정의 송순이 되어 산다. 나는 그를 우인이라 부른다. 벗이어서 友人이요 무겁고 느긋하여 優人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LOGIN

Side Menu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Ranking
  • 01 선풍기
    100
  • 02 송덕춘
    100
  • 03 dsada
    100
  • 04 캉바다
    100
  • 05 fasdada
    100
  • 06 모모휴기
    100
  • 07 fasdasda
    100
  • 01 최진수1
    11,500
  • 02 모모휴기
    9,100
  • 03 하늘보리
    4,300
  • 04 fmzfepnbzqm31967
    3,700
  • 05 yesman77
    3,700
  • 06 kuwij20971
    3,400
  • 07 선풍기
    3,300
  • 08 okvfwqjmpkv57004
    3,200
  • 09 dsada
    3,200
  • 10 fasdada
    3,200
  • 01 최진수1
    222,310
  • 02 dsada
    215,815
  • 03 fasdada
    191,517
  • 04 fasdasda
    170,852
  • 05 선풍기
    167,615
  • 06 캉바다
    153,881
  • 07 송덕춘
    89,101
  • 08 모모휴기
    55,310
  • 09 인정
    8,644
  • 10 gajeori
    6,961